광고
광고

수도권대기환경청장, 화물차 이동 거점인 경기도 화성시 소재 대형 물류센터 현장방문

이태호 기자 | 기사입력 2022/01/13 [17:54]

수도권대기환경청장, 화물차 이동 거점인 경기도 화성시 소재 대형 물류센터 현장방문

이태호 기자 | 입력 : 2022/01/13 [17:54]

 

  ▲ 안세창 수도권대기환경청장이 1월 13일 경기도 화성시 소재 CJ대한통운 동탄물류센터를 방문하여 물류 중앙통제실을 둘러보고 있다(사진=수도권대기환경청 제공)

 

환경부 소속 수도권대기환경청(청장 안세창)은 1월 13일 CJ대한통운 동탄물류센터(경기도 화성시)를 방문하여 고농도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에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하고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.

 

수도권대기환경청은 작년 6월 25일에 CJ대한통운 등 유통·물류기업 및 제조업체 총 19개 사업장과 노후 화물차 저공해화와 운전자의 친환경운전 등 사항을 이행하는 자발적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.

 

CJ대한통운 동탄물류센터는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20만㎡ 규모의 대형 물류시설로서 약 1천 대의 차량을 운영하는 등 수도권에서 CJ곤지암허브(22만㎡) 다음으로 큰 규모이다.

 

안세창 수도권대기환경청장은 현장 관계자들에게 “수도권의 화물차 등 이동오염원에서 발생하는 초미세먼지 배출량은 수도권 전체 배출량의 40%를 차지한다”며,

 

“계절관리제 기간 저공해미조치 5등급 차량은 수도권 운행제한 대상이 되므로 조속한 저공해조치를 신청 및 완료하고 친환경운전을 이행해 줄 것”을 당부하였다.

 

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
제목  
내용
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,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.
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